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한덩이 고기도 루이비통처럼 팔아라-이동철

1. 도서 리뷰/경영/경제

by 마이클잭슨형 2015. 4. 4. 15:31

본문

이 책이 꽤나 유익한데, 책 제목은 "한 덩이 고기도~" 에서 조금 아쉬움이 남는 듯한 이 느낌적인 느낌은 뭔가

삼성 SERI 에서 근무도 하셨다는데, 내용이 알찹니다

 

고기와 루이비통은 뭔가 안맞는 것 같지만,

내용은 꽤나 알차고 유익한 책으로 한번 더 볼까 고민중입니다. 그 정도로 좋다는 내용 ^^

 

 

많이 알려진 선발 주자의 브랜드를 후발주자가 점유율 등에서 앞서기는 힘듭니다.

페라리라는 브랜드를 자동차 제작도 안해본 람보르기니가 더 우수한 상품을 만드는 건 처음부터는 어렵죠

 

그래서 강조한게, 다른 거 없이 "무조건 페라리와 다르게, 페라리보다 좋게 만들어라"

속도가 될 수도 있고, 디자인이 될 수도 있지만

 

모든 것을 앞서기 위해 연구하고 노력하는 것보다, 상대방보다 더 나은 점을 개발할 수 있다면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데 좀더 수월하리라 봅니다

 

 

가공 되지 않은 크기의 다이아몬드 원석이 가끔 뉴스에 헤드라인을 장식할 때가 있는데요

커다란 크기의 원석을 어떻게 회사를 알리는데 이용할 수 있을까 고민한 후에 나온 것이

 

커팅을 기존의 58면에서 82면 커팅을 해서 기존 방법과의 차별화를 꽤 했습니다

다이아몬드가 크기가 중요한게 빛나게 할 수 있는 광채로 차별화를 했던 거죠

 

 

애플의 디자인이 좋고, 지금 시대가 디자인을 무엇보다 중요시하는 소비 형태의 소구점이라고 볼 수 있지만

기술로서 차별화를 시도할 수도 있다는 거죠. 예를 들면.. 그렇다는.

 

전기차가 디자인도 중요시하지만, 1회 충전으로 얼마나 더 먼거리를 달리고, 최고속도를 낼 수 있는지.

 

 

 

예전에 패션 쇼핑몰에서 근무한 분 얘기를 들었던 적이 있는데

매입가/판매가의 차이가 꽤나 크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래도 여러 곳이 폐업하는 이유는. 패션 쪽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어서 인데요

 

자라, 유니클로, H&M, 에잇세컨즈 등등은

상대적으로 거품을 걷어내고,(상대적..),  트렌드를 반영한 빠른 상품을 개발.

소비자들도 보다 쉽게 소비하고, 다시 새로운 걸 소비할 수 있는 형태로 변화되었다는 점입니다

 

물론 자라의 창업 계기는,

좀더 많은 사람이 보다 저렴하게 옷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였지만.

 

 

밥을 먹으러 다니다보면, 원조라고 붙인 간판이 정말 많습니다.

온라인도 비슷하죠. 자신들이 최초로 했다, 원조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쉽게 이 매점이 진짜 원조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건 어렵죠

결국은 내가 원조다, 라고 앉아서 말만 하기보다, 원조를 뛰어넘을 수 있는 상품성을 갖추려고 해야 한다는 것이죠

 

지금 키위를 구입할 때 키위의 원조가 중국산 참다래인지 여부는 중요하지 않죠

 

지금 우리나라도 키위 하면 Kiwi 라고 하지만, 원조는 chinese gooseberry라고..

후발주자가 원조를 이긴 격입니다

 

 

 

포스팅 내용이 많지 않지만,

추천하고픈 책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